독일의 아름다운 작은 타운
언어

독일어 회화 수준을 단숨에 높여주는 10가지 관용구

독일어 학습 중인 사람 중에는 회화, 즉 말하기가 좀처럼 늘지 않아 특히 고생하고 있는 사람이 많습니다. 그 이유는 독일어에는 까다로운 문법이 너무 많아 즉흥적으로 대화를 이어가기가 어렵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오늘은 독일어 회화 수준을 한 번에 업그레이드시켜주는 10가지 관용구를 준비했습니다! 일상 대화에서 많이 쓰이는 표현을 배우고 탄뎀 파트너와 함께 즐거운 대화를 나눠보세요!

*독일어를 모국어로 구사하는 언어 교환 파트너를 찾고 싶은 사람에게는 탄뎀 앱을 추천합니다!

탄뎀 앱을 사용하면 무료로 독일어 원어민 언어 교환 파트너를 (탄뎀 파트너) 찾고 교류할 수 있습니다!

모바일 버전은 여기에서, 재택근무용 데스크톱 버전이라면 여기에서 간단히 사용할 수 있습니다.

Das ist nicht mein Bierというドイツ語表現の意味は?Tandemのアプリで学習しよう

1. Das ist nicht mein Bier.

이 문장을 직역하면 "이건 내 맥주가 아니야."라는 뜻입니다. 즉 내 알 바가 아니라는 말이죠. 나랑은 관계가 없고 관심도 없다는 걸 의미합니다. 영어에서는 그건 내 비즈니스가 아니라고 말하는 것과 비교해보면 이 문장에서는 독일인들의 맥주 사랑이 느껴집니다.

2. Alles in Butter.

직역하면 "모든 것은 버터 안에 있다."라는 뜻입니다. 이 표현은 "모든 게 순조롭다" "아무 문제 없음” 을 말할 때 사용하죠. 어떤 음식이든 버터를 만나면 맛있어지니까요! 뭔가가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을 때 사용하면 좋은 관용구입니다.

3. Drück mir die Daumen.

직역하면 "나를 위해 엄지손가락을 꼭 잡고 있어."라는 뜻이지만 이 안에 담긴 뜻은 "내게 행운을 빌어줘!"라는 뜻입니다. 응원할 때 손을 활용하는 제스처와 관련된 말이죠. 반대로 상대의 행운을 빌어주고 싶을 때는 "Ich drücke dir die Daumen!"고 말해주면 됩니다.

4. Es geht um die Wurst.

Es geht um die Wurstというドイツ語フレーズの意味は?答えはTandemのアプリで学習しよう

이번에 소개하는 문장은 독일이라는 단어만 들어도 소시지를 연상하는 사람에게는 더욱 흥미로운 관용구일 것입니다. 이 문구를 직역하면 "이건 소시지에 관한 일이라고!"라는 뜻입니다. 지금 아주 중요한 국면에 닥쳐있다는 의미죠. 항상 소시지에 진심인 독일인들의 마음을 반영하는 말이라 할 수 있겠네요.

5. Es ist mir Wurst.

이어서 소시지에 관련된 표현을 하나 더 소개합니다. "Es ist mir Wurst"라는 문구는 “내겐 소시지와 같아.”라는 의미로 "나는 아무래도 좋다”라는 뜻입니다! 위에서 방금 소개한 'Es geht um die Wurst'과는 전혀 다른 의미지만 소시지에 진심인 독일인의 마음을 표현한다는 점에선 비슷하네요.

6. Abwarten und Tee trinken!

직역하면 “차나 마시면서 기다리자."입니다. 이 문구는 말 그대로 "어쨌든 기다려보자”라는 뜻이죠. 예를 들면 시험 결과 등을 참을성 있게 기다려야 할 때 사용할 수 있는 문구입니다. 물론 실제로 차를 마실 필요는 없답니다!

7. Da haben den Salat.

직역하면 "저기 샐러드가 있네"라는 뜻이지만 사실 "모든 것이 엉망이야”라는 의미의 문구입니다. 샐러드만 있는 식탁은 선호하지 않는 독일인이 불쾌함을 표시하는 것에서 유래되었다고 추측할 수 있습니다.

8. Der Zug ist schon abgefahren.

Der Zug ist schon abgefahrenというドイツ語のフレーズの意味は?答えはTandemのアプリで

직역하면 "기차는 이미 떠났다"지만 실제 의미는 "이제 지금 (상황을 바꾸기 위하여) 할 수 있는 것은 없다"는 것을 뜻합니다. 한국어로도 때는 늦었다는 것을 표현할 때 똑같이 표현하니 익숙한 감이 드네요.

9. Du gehst mir auf den Keks.

Du gehst mir auf den Keksというドイツ語フレーズの意味は?答えはTandemのアプリで学習しよう

직역하면 "네가 쿠키 쪽으로 오고 있다"라는 의미지만, 실은 “너 짜증 나!"라는 뜻입니다. 바스러지기 쉬운 쿠키를 다룰 때의 긴장감에 감정을 빗댄 흥미로운 표현이지만 너무 많이 사용하는 것은 권하지 않아야겠네요.

10. Leben wie Gott in Frankreich

직역하면 "프랑스의 신처럼 살다”라는 뜻이지만, 이것은 사치스러운 생활을 한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프랑스의 대성당 시대를 생각하면 이런 표현이 왜 생겼는지 알 수 있습니다.

어떠셨나요?

오늘 배운 것과 같은 독일어 관용구를 사용하여 대화한다면 회화 수준을 단번에 업그레이드 할 수 있습니다. 계속해서 알아두면 좋은 멋진 독일어 단어와 구문을 알고 싶은 사람은 이 기사를 참고해보세요.

블로그에서 배운 다양한 표현을 독일어 탄뎀 파트너와의 대화에서 사용해 보는 것을 추천합니다.

독일어 원어민 탄뎀 파트너를 찾고 싶은 사람은 무료 애플리케이션, 탄뎀을 꼭 활용해보세요!

또 하나, 탄뎀 프로로 업그레이드한다면 해당 지역이나 기타 희망 지역에서 탄뎀 파트너를 찾을 수도 있답니다.

마지막으로 모바일 버전은 여기에서, 데스크톱 버전은 여기에서 무료로 체험해볼 수 있습니다!

Preview Three Devices

전 세계 원어민들과 연결되어 어떤 언어로도 ​​말하기 연습을 해보세요, 무료로요!